ENGLISH KOREAN

알림마당

> COMPANY > 알림마당

자주 소통하는 알파서클이 되겠습니다

콘진원 '콘피니티 사업' CJ ENM·알파서클 연계 '신비아파트 VR 패키지' 출시 3차원 VR영상 재생 서비스로 끊김없는 8K급 고화질 실현 대기업 인적자원·지식재산권 활용, 스타트업의 아이디어와 기술 더해   애니메이션을 활용한 실감 콘텐츠 영역이 확대됐다. 미디어 이머시브(Immersive) 체험전을 가상현실(VR)로 집에서도 즐기는 단계에 이르렀다. 국내 최고 인기 애니메이션 ‘신비아파트’가 첫발을 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콘텐츠기업 연계 스타트업 육성·지원 사업 ‘콘피니티(CON:FINITY)’로 연결한 CJ ENM과 알파서클이 ‘신비아파트 VR 패키지’를 출시했다고 19일 전했다. 지난해 성황을 이룬 ‘신비아파트 미디어 어드벤쳐: 내가 구하리!’ 체험전의 프로그램을 VR 콘텐츠로 재구성한 상품이다. 이건창 CJ ENM XR사업팀 과장은 "전시장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신비아파트’ 세계를 어디서나 경험할 수 있다"며 "주인공 신비·하리·강림은 물론 여러 귀신과 실제로 만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시공간을 VR 영상으로 구현한 사례는 전에도 있었다. 그러나 조악한 화질과 끊김 현상으로 온전한 몰입을 전할 수 없었다. CJ ENM은 알파서클이 개발한 ‘알파뷰’로 난관을 극복했다. 360도 전체 영상의 분할과 분할 영상 간 동기화 기술로 로컬 8K 3차원(3D) VR 영상을 재생하는 서비스다. VR 재생 플레이어와 최적화한 재생 환경에 필요한 코덱 파일을 함께 제공한다. 화면 분할·동기화 방식으로 VR 화질을 개선하는 기술력이 가장 빼어나다고 평가받는다.     신의현 알파서클 대표는 "전용 알고리즘으로 VR에서 8K급 화질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용자 시야각 영역만 디스플레이 한계치까지 초고화질로 구현하고, 나머지는 최소화 화질로 대기하는 방식을 이용했다. 1프레임의 오차도 없이 분할 영상을 매끄럽게...
뉴스/보도자료 ADMIN 2021.08.09 추천 0 조회 93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초기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해외 진출 집중성장캠프(Boot-X Program) 데모데이를 지난 6일부터 3일간 온라인을 통해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딥테크 기업의 글로벌 진출 및 협력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올해 2회째를 맞은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는 미국, 중국, 유럽 진출을 준비 중인 ICT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성장 지원 프로그램이다. 기업이 목표로 하는 해외시장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기 위해 이상적 고객 목록 및 고객가치 제안을 설정한 후 세일즈 및 마케팅 전략을 세우는 9주간의 집중 교육과정(1단계)과 제품에 대한 현지 고객 반응을 확인하는 12주간의 현지 시장 검증과정(2단계)으로 구성됐다.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에는 지난 4월 97개 신청기업 중 평가를 거쳐 44개 기업이 선발됐다. 선발기업은 현지 전문가와의 일대일 컨설팅을 통해 현지 진출 전략을 가다듬는 1단계 교육과정을 마쳤다. 이번 데모데이는 1단계 교육과정을 수료한 44개 기업 중 2단계 시장 검증과정 지원 혜택을 받을 20개 기업을 선발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외 평가위원을 대상으로 제한된 시간 안에 기업별 서비스 및 기술을 소개하고,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평가에는 현지 창업기획자, 크로스보더 벤처캐피털 등 주요 스타트업 전문가가 직접 나섰다.   데모데이 결과 비즈니스캔버스, 모인, 라이트브라더스, 파블로항공, 리콘랩스, 트이다, 리콘랩스, 원차지솔루션, 라이프샐러드, 콜라보그라운드, 로보트리, 왓섭, 에니아이, 라운지랩, 이머시브캐스트, 에임스, 넥스클라우드, 쏘마, 소프트랜더스, 앱닥터, 알파서클 등 총 20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최종 선정기업은 사용자 경험조사, 잠재 고객 인터뷰,...
뉴스/보도자료 ADMIN 2021.07.16 추천 0 조회 128
VR 콘텐츠들은 점점 많이 출시되고 있지만 여전히 VR은 쉽게 사용하기 어려운 매체입니다. VR의 문제점과 가치를 발견하고 본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주력하는 스타트업이 있습니다. 바로 ‘알파서클’인데요. VR의 문제의 원인은 무엇이고, 이를 어떻게 해결하여 VR 콘텐츠 생태계에 선한 영향력을 일으키고 있는지, 알파서클 신의현 대표의 인사이트를 소개하겠습니다. VR에서도 본질은 통한다    "VR 어지럽다고요? '이것'을 바꾸면 됩니다." VR을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멀미가 연관검색어로 나와요. 그래서 VR이라는 것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잘 쓰기 어렵죠. VR 문제의 해결책은 화질입니다. 그런데 왜 업계에서는 다른 형태로 해결을 시도했을까요? 멀미를 덜나게 하기 위해서 달팽이관을 건드린다거나, 촉각을 위해서 진동을 주는 등 다른 감각으로 해결해 왔습니다.   "영상 발전 역사의 '핵심'은 화질이었습니다." VR에서 멀미나 어지럼증이 생긴다고 느끼는 이유는 바로 화질 때문입니다. 영상콘텐츠의 핵심은 화질이거든요. 가장 직관적으로 개선의 정도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VR뿐만 아니라 영상산업의 역사와 발전을 살펴본다면 가장 주요하게 작용한 핵심은 항상 화질이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화질’이라는 본질 자체를 개선하는 것으로 방향성을 설정한 것이죠. VR 저화질 문제를 해결하고 유저들이 공간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을 1년간 준비했습니다. 저희의 프로토타입을 직접 보시고 나서는 다들 놀라움이 컸죠. 충격이 컸던 것 같아요.   ▼ VR 영상 관람 시, 육안으로 접하는 실제 화질 수준 비교 ▼ 좌: 일반 VR(2D/3D, 4K) 우: 알파뷰 VR(3D, 8K) "설립 1년차 스타트업이 대기업 CJ와 협업하게 된 비결" VR이라는 기술을 시장에서 인식한 지는 5~6년 정도 되었습니다. 그 사이 눈에 띄는 성장을 보이거나, VR 시장을 선점한 사례는 없었고, 반면, 소비자들은 조악한 화질로 현실과 동떨어진 VR 자체에 대한 기대감이 초반보다 떨어졌습니다.  관성적으로 VR에서의 생생한 화질을 포기하게 된 결과인 거죠. 그래서인지...
뉴스/보도자료 ADMIN 2021.06.10 추천 0 조회 208

주식회사 알파서클 | 대표이사 : 신의현
사업자번호 : 125-87-01051 |
이메일 : business@alphacircle.co.kr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289번길 20,
경기스타트업캠퍼스 2동 5층

Copyright © ALPHACIRCLE Inc.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티제이웹 | Admin